[100520] 얌차 & 나뜨랑 life

Lunch- @ 서원 

바다 건너 Tai Koo Shing가는 길.
사실 차로 간다면 금방 갈 수 있는 거리지만... 1~2회의 환승이 필요한 루트. 
아무튼... 언젠가부터는 North Point행 페리도 한 시간에 2회로 줄어들어 정말 한 번 놓치면 아아악! ㅋㅋ

Jordan역까지 버스로 보통 10~15분. 원래 정말 얼마 안걸리는 거리인데 왜왜왜 평일 오전에 막히느뇨.
뻥뻥뚤린 미국 하이웨이를 달리다가 어쩔도리 없는 비좁은 2차선도로에 갇히니 기분이 남달라 ㅋㅋ
막 삐져나오는 분노. 캄다운... 캄다운...
내리자마다 행인들과 마구 부딪히며... MTR로 달려... 지하철은 뭐, 자주 오니까. 
지하철 타고~~ 한 번 더 환승.... 결국 버스까지 두 번 환승.... 사실 지도상 거리만 재보면 배를 타고 가는 거리가 짧지만,,, 
걷는 시간을 다 합하면 비슷비슷한 것 같아. 그만큼! 반도에서 섬으로 넘어가는 데에는 충분한 시간필요.

Tai Koo에는 사실 뭣보다 딤섬을 먹으러 간... ㅋㅋㅋㅋㅋㅋㅋㅋㅋ 
딤섬은, 정말 맛난데 사람이 많을 때 먹어야 한다는 단점 ㅠㅠ 
안그럼 수많은 종류를 감당키 힘들다. 
나같은 경우엔 아줌마 모임에 낑겨 먹는게 최선!!! 하하하.

씨티플라자 "서원" 중식당에서 정말 오랜만의 싱싱한 하가우~
탱탱한 새우가 충분히 들어있는 하가우는 왜!!! 홍콩을 벗어나는 순간 먹을 수 없냐구. 
오징어튀김, 돼지갈비춘장찜, 연잎찰밥, 챠슈빠우, 츄르르르릅....


티타임 - @ 하겐다즈

코리안 스탈은 식사--> 다른 곳에서의 커피 or 디저트이지요.
하겐다즈에서 3단 티셋 주문. 요것도 인원이 많을 땐 싸게 먹히고 빵빵한 좋은 메뉴 ㅋ 하지만 2명이서 먹으라면... 나는 영원히 안먹겠음. ㅋㅋ 아이스크림 4가지 선택 가능. 차는 2종류....
녹차맛은 다 떨어졌다길래 그냥 유명한 맛인 딸기, 커피랑 뭔 열대과일 맛과 마카다미아 맛 선택.
근데 전 보다 아이스크림 사이즈가 확 줄어들었다는 증언이!!!! 이런!!! ㅋㅋ
하겐다즈는 미국 슈퍼에서 사먹도록 합니다. 하하. 


거대 쇼핑몰에 왔으니 물건도 좀 봐야지. 사실 너무 많이 드셔서 꼭 걸어줘야 했음. 
근데 시차적응 문제로 피로감 급상승. 이럴 땐 암 것도 눈에 안 들어와요. 
H&M에나 들렀다 저녁 먹으러 고고. H&M은 T.S.T보단 훨 낫더라. 사람이 적어 ㅋㅋㅋㅋ TST도 평일에 간건데 -_-;;


DINNER -
@ Wanchai Natrang
나뜨랑.... 원래 소호에 있는 곳이 원조인데... 거기가 글케 맛없어 졌다고 -_-;;;; 주방장이 나간게야 ㅋㅋ
그래도 여전히 줄서서 먹어야 한다니....
좋은 로케이션에 맛집으로 소문나면 맛이 없어져도... 서비스가 더러워도... 계속 잘 되는 건가?!?!?!?!
거기보단 완차이 분점이 더 낫다고 해서 거기로 고고. 
미국에 수 많은 베트남 포집이 있지만 난 깔끔한 이 집이 더 낫다. 
생육쌀국수랑 달달한 샐러드 주문. 
샐러드가 대박 ㅋㅋㅋ 진짜 맛있네. 하지만 나머지는 점심과 디저트의 여파로 많이 즐기지는 못함. 

완차이 분점은 한 때 회전부페로 잘 나갔던(?) 호프웰센터 옆에 있었다. 근데 완차이 역에서 여기까지 걸어가다가 ㅠㅠㅠㅠㅠㅠㅠㅠ 매연 마시고.... 꽥!
그나마 레노베이션의 결과 육교 비스무리한 것이 하나 지어져서 나았지...
헐. 정말.... 완차이-통로완 걷다 보면 수명이 확확 단축되는 기분쩔어 ㅋㅋㅋ

+ 홍콩에는 정말로 혼자 먹는 사람이 많다. 미국보다 훨씬 많다 ㅋㅋㅋ 
미국에선 주로 포장해가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고, 홍콩은 그냥 혼자 먹고 가는 분위기랄까????
눈치볼 일만 없다면 사실 그게 더 편하지 ㅋㅋ 

식사 후 트램을 타고 (ㅠㅠㅠㅠㅠ) 코스웨이베이 SOGO 방문.
특별세일 초대전이라나... 암튼, 페라가모 완전 세일 중? ㅋㅋㅋㅋ 사람들은 미친 듯 페라가모 슈즈 구입에 열을 올리고 있었다. 나는????? 다른 아저씨들과 (ㅋㅋㅋㅋㅋㅋㅋ) 의자에 앉아 휴식을 취함 ㅋㅋㅋ 피곤해 죽것는데 머가 눈에 들어오겠어 ㅋㅋ
결국 피곤에 쩐 나 때문에 일찌감치 구경 끝. 

하루의 마감. (6.8)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